여기서부터 본문입니다.

4월

 

새로운 시작을 축하하는 꽃의 개화.

일본에서는 입학식이나 입사식 등이 열리는 4월, 그 새로운 출발에 어울리는 꽃이 바로 벚꽃입니다. 일본의 봄을 상징하는 벚꽃은 이곳 시즈오카에서는 3월 하순부터 4월 초순까지가 절정으로, 이 무렵에 사람들은 꽃구경을 하기 위해 벚꽃 명소를 찾습니다. 낮에는 가족 행락객 등으로 붐비고, 저녁부터는 대학생들이나 퇴근길의 샐러리맨들이 술을 마시면서 벚꽃을 감상합니다.

시즈오카현에는 벚꽃 명소가 많습니다. 이토시의 벚꽃 마을, 오야마초의 후지 공원묘지 등은 '일본 벚꽃을 위한 모임'이 인정한 '일본 벚꽃 명소 100선'에도 선정될 정도로 유명합니다.

시즈오카시의 슨푸공원에서는 주위를 둘러싼 해자의 수면에 비친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조명이 비친 밤 벚꽃놀이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중 하나입니다. 개화 시기에 맞추어 개최되는 '시즈오카 축제'는 에도시대의 의상을 차려 입은 다이묘 행렬 등으로 분위기가 무르익습니다. 하마마쓰시의 하마마쓰 플라워 파크에서도 벚꽃 조명을 설치하여, 다리 위에서 내려다보는 벚꽃이나 벚꽃 터널 등 여러 각도에서 꽃을 즐길 수 있도록 꾸며 놓습니다.